컨텐츠 바로가기

비대면·집콕에 외로운 사람들...추석맞이 '나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로 일상이 되어버린 비대면 사회,

찾아오는 안부는 줄고, 갈 데는 없어진 외로운 사람들이 있습니다.

추석을 맞아 이런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나눔 행사가 곳곳에서 열렸습니다.

김다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행여 망가질세라 조심스레 상자로 옮겨지는 옥수수와 사과, 달걀.

제철 먹거리로 만든 농산물 꾸러미입니다.

경기도 가평의 농업인 단체 회원들이 홀몸 노인들을 위해 추석 선물로 준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