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약혼남과 자동차여행 떠났다 실종된 美2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함께 여행 간 남성은 이달 초 혼자 귀가한 뒤 행방 묘연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20대 여성이 약혼자와 함께 장거리 자동차 여행을 떠났다가 시신으로 발견돼 사건의 전말을 놓고 궁금증이 일고 있다.

같이 여행을 갔던 약혼자는 이달 초 혼자 집으로 돌아왔으나 이후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19일(현지시간) 와이오밍주의 그랜드티턴 국립공원 동쪽 캠핑장에서 개비 퍼티토(22)의 인상착의와 일치하는 시신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와 CNN이 20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