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정팀 예우'...린가드, '호날두-브루노' 독려에도 세레머니 자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제시 린가드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부추김에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팬들을 위해 골 세레머니를 자제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9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13점으로 리그 3위에 위치했다.

이날 맨유의 시작은 좋지 못했다. 전반 30분 벤라마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맨유에는 해결사 호날두가 있었다. 5분 뒤 곧바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브루노의 크로스를 받은 호날두는 지체 없이 슈팅을 시도했고, 골키퍼 맞고 나온 공을 다시 밀어 넣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가 이대로 마무리될 것 같았던 후반 44분. 린가드가 맨유에 승점 3점을 안겼다. 후반 28분 교체 투입됐던 린가드는 감각적인 감아차기로 골망을 갈랐다. 이어 맨유는 후반 추가시간 웨스트햄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지만 데 헤아의 선방이 나오면서 승리를 가져왔다.

이번 승리는 린가드에게도 의미가 있었다. 린가드는 지난 15일에 열린 영 보이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1차전에서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다. 린가드의 패스 미스가 영 보이스의 결승골로 이어졌고, 맨유는 첫 경기에서 역전패라는 뼈아픈 결과를 얻었다.

당시 린가드는 자신의 SNS에 "내가 패배의 원인이 되어 매우 화가 난다. 그러나 좌절하지 않고 이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더 열심히 앞으로 나아겠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리고 곧바로 이어진 웨스트햄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실수를 만회했다.

또한 상대팀이 웨스트햄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었다. 지난 시즌 맨유에서 주전 경쟁에 애를 먹던 린가드는 분위기 반전을 위해 1월 이적시장을 통해 웨스트햄으로 임대를 떠났다. 그리고 후반기 EPL 16경기를 모두 선발로 소화했으며 9골 4도움을 올리며 강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득점 후 린가드의 세레머니가 화제를 모았다. 린가드는 화려한 세레머니를 펼치지 않았다. 호날두와 브루노가 지난 영 보이스전 실수를 씻어낸 린가드에게 더욱 열광할 수 있도록 그를 밀었지만 린가드는 최대한 세레머니를 자제했다. 친정팀 웨스트햄 팬들을 존중하는 의미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