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포용적 국제 협력 여정에 한국은 굳건한 동반자"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엔 SDG 모멘트에 BTS와 참석... "최고의 민간 특사 BTS와 미래세대 결집 계기 희망"

오마이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20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아래 미국시각) "한국 국민들은 모두가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는 생각으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 국제 협력의 여정에 언제나 굳건한 동반자로 함께할 것"이라고 세계인들에게 밝혔다.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2차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SDG Moment·SDG 모먼트) 개회 세션 연설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오늘 이 자리에는 전 세계 청년들과 교감하고 있는 탁월한 청년들, BTS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함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리고는 "최고의 민간 특사 BTS와 함께하는 오늘의 자리가 지속가능발전을 향한 미래세대의 선한 의지와 행동을 결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압둘라 샤히드 제76차 유엔 총회 의장과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등에게 인사를 전하면서 연설을 시작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얼마 전, UN대학의 연구소는 '지구촌의 모든 재난은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예를 들면 북극의 폭염과 미국 텍사스의 한파, 코로나 팬데믹과 방글라데시의 사이클론이 탄소 배출과 환경 파괴를 고리로 밀접하게 이어져 있다는 것"이라며 "문제가 연결되어 있다면, 해법도 연결되어 있을 것이고, 인류가 국경을 넘어 협력하는 것이야말로 위기 극복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6년 전, 유엔은 바로 이 자리에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합의했고, 2년 전에는 2030년까지 '행동의 10년'을 약속했다"면서 "포용적 미래를 향한 인류의 발걸음은 코로나로 인해 지체되었지만, 코로나는 역설적으로 그 목표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일깨워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의 실천 의지는 더욱 강해졌다"면서 "우리는 단지 위기 극복을 넘어서서 '보다 나은 회복과 재건'을 이루어야 하고, 서로 연결된 공동의 실천이 이뤄진다면 분명 우리는 해낼 수 있다"고 말하고는 다음과 같이 네 가지 실천 과제를 제시했다.
오마이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그룹 BTS를 소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문 대통령은 "우리는 포용과 상생의 마음을 지금 즉시, 함께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면서 "코로나 백신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평한 접근과 배분이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우리나라는 코백스(COVAX·코로나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 2억 달러 공여 약속뿐만 아니라 글로벌 백신허브의 한 축으로서 백신 보급과 지원을 늘리려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나아가 WHO를 비롯한 국제 보건 협력 강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두 번째로 "국경을 넘는 협력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면서 "탄소중립 목표에 선진국과 개도국이 보조를 맞추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기후 선진국들의 경험과 기술이 개도국들과 공유되고, 전수되고,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우리나라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오는 10월 말 확정, COP26 계기에 상향된 NDC(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목표를 제출, 그린 뉴딜 ODA(공적개발원조)를 확대,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성장한 우리의 경험과 기술을 공유, 개도국의 녹색 회복과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세 번째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디지털 기술과 인프라는 한편으로 새로운 격차와 불평등을 낳고 있고, 디지털 격차와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 또 하나의 시대적 과제"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는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도 발생하는 문제"라며 "사람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인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을 이루지 않으면 안 된다"고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미래세대를 존중하며 세대 간 공존의 지혜를 모아야 하고, 세대 간 생각과 문화의 차이를 넘어서야 한다"면서 "모든 세대는, 국적과 인종, 성별을 뛰어넘어 서로 소통하고 교감하는 '지구공동체의 일원'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미래세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빈곤과 불평등, 기후변화 같은 기성세대가 해결하지 못한 위기에 대해 미래세대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는 것은 기성세대의 의무이기도 하다"면서 "기성세대가 변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해결하지 못한 문제들에 대해 젊은 세대의 감수성과 공감 능력이 해법을 찾을 수도 있다. 특히 미래는 미래세대의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전 세계 리더들에게 호소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연설을 마무리하면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인 방탄소년단(BTS)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소개를 받은 BTS는 "모든 선택은 그 선택이 곧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고 있다"면서 "엔딩이 아니라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모두에게, 서로에게 '웰컴!'이라고 말해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에너지로 일상을 채워나가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오마이뉴스

▲ 그룹 BTS(방탄소년단)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뷔, 슈가, 진, RM, 정국, 지민, 제이홉. 2021.9.20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창재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