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당일 아침, 전국 흐리고 비…보름달은 19시부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서울 종로구 창경궁 풍기대 주변에 설치된 대형 보름달 모형.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양미정기자] 추석 당일인 오늘(21일) 아침에는 전국에서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릴 예정이다.

중부지방과 전라권, 제주도에서 시작된 새벽비가 아침부터 전국 지역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남부지방·제주도 20∼70㎜,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 5∼20㎜다. 아침 최저 기온은 18∼23도, 낮 최고 기온은 25∼29도로 예보됐다.

한가위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오후 6시 59분, 인천 오후 7시, 수원 오후 6시 59분, 강릉 오후 6시 51분, 춘천 오후 6시 56분, 대전 오후 6시 57분, 청주 오후 6시 57분, 대구 오후 6시 52분, 부산 오후 6시 50분, 울산 오후 6시 49분, 광주 오후 6시 59분, 전주 오후 6시 58분, 제주 오후 7시 등이다.

certa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