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서이숙, 또 사망설..."추석 지낸 뒤 고소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배우 서이숙 측이 사망설을 퍼뜨린 누리꾼을 상대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0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기타 국내 드라마 갤러리에는 ‘[단독]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 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특정 언론 매체, 기자 이름까지 명시돼 있었다. 서 씨가 전날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내용을 기사 형식으로 작성한 ‘가짜 뉴스’였다. 해당 매체가 아닌, 누군가 악의적으로 올린 게시물이었다.

다행히 서 씨 소속사는 “서 씨가 건강하게 잘 있다”고 전해 팬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이데일리

배우 서이숙


소속사는 이날 한 매체를 통해 “명절(추석) 지내고 나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번 한 번만 있었던 일이 아닌 올해만 두 번째”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에도 같은 커뮤니티에 서 씨의 사망설이 올라왔었다.

소속사는 “처음 이런 일이 생겼을 땐 ‘나중에 글이 없어지겠지’ 했는데 얼마 지나서 또 올라왔다”며 가짜 뉴스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989년 극단미추 단원으로 데뷔한 서 씨는 드라마 tvN ‘호텔 델루나’와 ‘스타트업’, JTBC ‘부부의 세계’ 등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으며 지난 12일 연극 ‘분장실’ 공연을 마쳤다. 지난해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가수 송가인과 사제지간이고, 임영웅은 고향 친구의 아들이라고 밝히는 등 특별한 인맥을 소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