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중국·일본 제치고 '글로벌 혁신지수' TOP 5위 올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엔 산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20일 발표

아시아 국가 중 첫 5위 안에 들어

인적자본·연구 분야에서 3년 연속 세계 1위

인더뉴스

WIPO가 발표한 '2021 글로벌 혁신지수' 평가에서 한국이 5위를 차지했다. 이미지│ WIPO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한국이 유엔 산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가 20일 발표한 '2021 글로벌 혁신지수' 평가에서 처음으로 전체 TOP 5위 안에 들었습니다.

전 세계 132개국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평가에서 한국은 스위스, 스웨덴, 미국, 영국에 이어 5위를 차지했습니다. 아시아국가 가운데 ‘글로벌 혁신지수’ 평가에서 5위 안에 든 것은 한국이 처음입니다.

‘글로벌 혁신지수’는 WIPO, 유럽경영대학원(INSEAD) 등이 WIPO 회원국을 대상으로 경제발전의 중요 요소인 혁신역량을 측정해 각국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07년 도입했습니다.

한국은 지난해보다 5계단 상승하며 상위 20개국 중 혁신역량이 가장 많이 개선된 국가로 평가 받았습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에 이어 싱가포르가 8위, 중국과 일본이 각각 12위와 13위를 기록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에 따르면 한국은 투입부문 5개(제도, 인적자본·연구, 인프라, 시장 고도화, 기업 고도화), 산출부문 2개(지식·기술 산출, 창의적 산출) 등 총 7개의 평가 분야 가운데 미래에 대한 투자를 평가하는 인적자본·연구 분야에서 3년 연속 세계 1위를 수성했습니다.

국내외 지식재산권 출원 증가 등을 평가하는 산출 부문 2개 분야에서는 지난해 10위에서 올해 5위로 크게 상승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국내 지식재산권 출원은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전년보다 9.1% 증가했습니다. WIPO 국제특허출원도 전년 대비 5.2% 증가해 독일을 제치고 11년 만에 국제특허출원 순위 4위에 올라섰습니다.

81개 세부지표 별로 살펴보면 한국은 특허출원, 전자정부 등 작년보다 5개 많은 9개 지표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인더뉴스

'2021 글로벌 혁신지수' 평가에서 한국이 5위를 차지했다. 이미지│WIPO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따르면 한국의 문화·창의서비스 수출과 상표, 세계 브랜드 가치 등의 세부지표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주요 결과를 보면 '혁신투입'은 9위로 지난해보다 1단계 올랐고, 혁신산출은 5단계 상승한 10위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문화산업의 성과와 연관된 '창의적 성과' 분야가 지난해 14위에서 올해 8위로, 6단계 상승한 점이 순위 상승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창의적 성과' 분야 가운데 '문화·창의서비스 수출'이 조사에 포함된 세부지표 가운데 최대 상승폭(전년 대비 13단계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 시장' 지표의 순위 역시 전년 대비 2단계 상승한 16위를 기록했습니다.

산업통상부 관계자는 이번 성과에 대해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미래에 대한 투지를 지속하고, 이러한 투자가 무형 자산의 창출과 확산으로 활발히 이어진 덕분"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문화·창의서비스 수출과 연관된 한국은행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내의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어 향후 본 세부지표와 종합 순위의 지속적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