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고발사주 의혹 수사 본격화…공수처·검찰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발사주 의혹 두고 김진욱·박범계 의지

검찰, 추석 연휴 반납하고 수사에 속도

아주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이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 관련 수사가 본격화 되고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이어 검찰까지 수사에 나선 것.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진욱 공수처장도 해당 의혹 관련 실체규명 의지를 강하게 보이면서 수사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번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최창민 부장검사)를 주축으로 반부패강력부 검사들을 투입하는 등 이번 추석 연휴를 반납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수사팀은 지난 16일 대검 감찰부 감찰3과를 압수수색해 지난 2주간 진행된 대검 진상조사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지난 2일부터 김오수 검찰총장의 지시로 진상조사에 나선 대검 감찰부의 진상 자료는 정식 수사 자료가 아니라 압수수색 형식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자료에는 제보자 조성은씨가 제출한 휴대전화와 USB, 고발장 전달 정황 등이 담긴 텔레그램 메시지를 비롯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당시 썼던 업무용 PC 기록,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킥스)을 통한 실명 판결문 열람기록 조사자료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사팀에는 공공수사1부 인원 6명에 대검찰청 연구관 2명, 중앙지검 정보통신범죄전담부인 형사12부 검사 1명, 공공수사2부 검사 1명 등이 파견됐다.

대검은 지난 13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고소장을 접수한 지 하루 만인 14일 사건을 배당했다.

공수처는 이보다 앞서 관련 수사를 시작했다.

공수처 수사3부(최성규 부장검사)는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의 고발장을 접수해 지난 9일 윤 전 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다음 날인 10일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의 자택, 사무실, 차량 등을 압수수색 하며 강제수사에 나섰다.

이번 수사에는 공수처와 법무부 양 수장들도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빠른 수사에 나선 배경으로 '증거 확보'를 꼽았다.

김 처장은 "이왕 수사할 운명이라면 선제적으로 압수수색을 해서 증거 확보부터 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도 국민의 한 사람이고, 국민도 사건을 보고 진실을 알고 싶어 할 것이다. 혐의가 있든 없든 수사로 밝히는 것이 책무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했으면 좋겠다고 하니까 공정하고 신속히 하겠다"며 강한 수사 의지를 드러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같은날 "우려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수사기관들이 잘 해결할 것"이면서 "현재 수사 초기 단계니까 중복수사를 양 기관이 피한다는 분위기도 있다. 인권침해나 그런 현상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윤 전 총장 배우자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수사를 벌이고 있다. 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이번 달 중 김씨를 불러 조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중앙지검 형사13부(임대혁 부장검사)는 윤 전 총장 최측근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윤 전 서장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태현 기자 taehyun1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