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패스 공식 시행 일주일…'접종 증명' 일상이 된 뉴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바이든 행정부 '의무 접종 확대' 리트머스 될 듯
뉴시스

[뉴욕=뉴시스]20일(현지시간) 미 뉴욕시 한 상점 유리창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욕시는 지난 13일부터 식당과 체육과 등 실내 시설 이용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을 의무화했다. 2021.09.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그런데 백신 맞았어?"

20일(현지시간) 오전 8시30분, 뉴욕 2번가 인근 한 샌드위치 매장. 아침 식사를 간단히 해결하려 샌드위치를 주문한 뒤 갑작스레 점원이 물었다. 포장은 괜찮지만, 매장 내 식사는 백신 접종자만 가능하다는 설명이었다.

다행히 기자는 3주 전 거주지 인근 접종 센터에서 백신을 맞았다. 이미 완성돼 점원의 손에 들려 있던 샌드위치는 센터에서 접종 직후 받은 백신 카드를 보여 준 후에야 받아 들 수 있었다.

약 두 시간 후인 10시30분께, 뉴욕 3번가 일대 유명 커피 체인점에서 또다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요구했다. "미안하지만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는 게 점원의 설명이었다.

뉴욕시는 지난달부터 실내 체육관 및 식당 등 시설에 출입할 때 최소 1회 이상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도록 했다. 정책 발표 직후에는 권고 기간이었지만, 지난 13일부터는 접종 여부 확인이 필수가 됐다.

현지 언론 PIX11에 따르면 백신 접종 증명 정책이 시행되고 첫 닷새 동안 식당과 클럽, 실내 체육관 등 영업장 2000곳 이상이 시 당국의 경고를 받았다고 한다. 일부 영업장에선 접종 증명서를 요구한 직원이 공격을 받기도 했다.

우여곡절은 있지만, 뉴욕시의 백신 패스는 공식 시행 일주일 후인 현재 서서히 시민들의 일상에 스며드는 모습이다. 번화가에서는 식당 문간에서 뉴욕시 백신 애플리케이션 '키 투 뉴욕'을 실행하는 시민들을 자주 볼 수 있었다.

뉴시스

[뉴욕=뉴시스]20일(현지시간) 뉴욕시 거리에 설치된 광고판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안내 사이트를 홍보하는 화면이 표시돼 있다. 2021.09.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당과 카페 입구에는 뉴욕시의 백신 패스 도입 사실을 안내하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아울러 번화가의 거리 광고판에도 백신 접종을 촉구하고 접종 안내 애플리케이션을 홍보하는 화면이 수시로 표시됐다.

뉴욕시의 백신 패스 도입은 조 바이든 현 행정부에도 중요한 이정표다. 출범 직후 적극적인 백신 접종 캠페인을 펼친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백신 접종 의무화 지침을 민간 기업으로 확대하며 접종률 제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백신 물량을 충분히 확보한 미국은 국민들의 백신 접종에 대한 거부감이 집단 면역 형성에 있어 가장 큰 적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발표한 100인 이상 사업장 백신 접종 또는 음성 증명서 제출 의무화 역시 적잖은 반발을 샀다.

이런 상황에서 미 전역 최초로 백신 패스를 도입한 뉴욕시의 정책은 바이든 행정부의 의무 접종 확대 성패를 미리 들여다볼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과학자들이 백신의 안전성과 높은 효능을 증명했다"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