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추성훈, 코로나 백신 2차 접종 후 후유증 "심박수 190..이상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추성훈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추성훈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유증을 토로했다.

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가볍게 달렸는데 심박수가 190입니다..."고 알렸다.

이어 "지금까지 그런 일은 없었는데 주사를 맞고 나서 이상합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성훈은 7월 일본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추성훈이 코로나19 백신 2차까지 접종 완료한 뒤 생긴 변화를 공유한 것.

무엇보다 추성훈이 지금까지 그런 일이 없었는데 심박수가 190까지 올랐다며 이상하다고 털어놓자 팬들은 하루빨리 괜찮아지기를 바란다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추성훈은 2009년 일본 톱모델 야노 시호와 결혼해 슬하에 딸 1명을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과거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