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냥 연휴가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어요"···추석 명절 오갈 데 없는 이주민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시국에 오갈 데 없어 고시원·원룸 방에서만"

"이주민, 코로나 블루 더 취약···우울 고위험군 지원 필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명절에요? 예전에는 전국 각지에서 네팔 이주민들이 모였는데 이번에는 기대 안 해요.”

17일 서울경제가 찾은 동대문구 창신동 네팔 음식점 거리. 주말까지 겹쳐 5일 연휴의 추석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거리는 한산하다 못해 을씨년스러웠다.

코로나19 이전만 해도 이곳 네팔 음식거리는 명절 때마다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네팔 이주민들이 만나 안부를 전하는 만남의 장이었지만, 불과 1년8개월여 만에 분위기가 급반전된 것이다. 창신동에서 9년째 네팔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구룽 비핀 씨는 “명절이면 네팔 이주민 5,000여 명이 모여 동대문구 일대 숙박 시설의 예약이 꽉 찰 정도였는데 코로나19 이후에는 평소에도 사람들이 오지 않는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체류 이주민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세상과 단절된채 고시원과 원룸 등에서 쓸쓸히 연휴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네팔에서 한국으로 온 지 4년째인 아넌드 바하드(42) 씨는 “명절이 되면 네팔 현지 가수를 불러 동대문 일대에서 콘서트도 열곤 했는데 이번 추석에는 고시원 방에서 홀로 지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6년 전 베트남에서 온 응우엔티(39) 씨는 “평소 같았으면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친구들을 오랜만에 만나 외로움을 달래곤 했는데 요즘은 서로 ‘코로나가 끝나면 보자’며 만남을 되도록 자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정은 국내 거주 중인 고려인 동포들도 마찬가지였다. 코로나19 이전까지만 해도 3대 대가족이 모두 모이는 등 이들은 한국인들보다 더 ‘한국인처럼’ 추석 명절을 보내왔지만 올해는 외로운 추석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2017년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건너온 텐따마라 씨는 “고려인들은 한국에 들어오기 전부터 한식(부모의 날), 설날, 단오, 추석 1년에 4번씩은 꼭 온가족이 모여 함께 성묘를 해왔다”면서 “한국에서 와서도 명절에는 항상 3대가 다 모였는데 이번 명절은 그러지 못해 외롭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다른 고려인 동포 이에다 씨는 “한국에 와서도 우즈베키스탄에서 그랬던 것처럼 찹쌀로 떡을 빚고 닭고기를 준비해 차례를 지냈는데 올해는 원룸에서 혼자 명절을 쇨 예정”이라고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자가 만난 이주민들은 코로나19 이후 심리적으로 훨씬 위축돼 있는 상황이라고 입을 모았다. 가뜩이나 타국에서 명절을 보내는 것도 서러운 상황에서 자칫하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조심성이 없어서 바이러스에 걸렸다는 회사의 눈총을 한몸에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네팔 이주민 노동자 오자 머두슈던(39) 씨는 “경기가 안 좋아져 일하던 공장이 4개월 동안 문을 닫았다”면서 “일할 수 있을 때 조금이라도 더 벌기 위해 코로나19 감염을 특별히 더 조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에서 온 다른 이주민 노동자 A씨는 “현재 비전문취업비자인 E9 비자로 한국에 와 있는데 비자를 연장하려면 사장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면서 “코로나19에 걸리면 괜히 밉보일까봐 더욱 걱정된다”고 했다. 고려인 이에다 씨는 “아직 한국말이 서툰데 코로나19 관련 안내 문자가 한국말로만 적혀 있어 치료받기가 두렵다”며 “영어라도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초강력 거리두기로 인해 단절된 생활이 계속되면서 국내 체류 중인 이주민들은 코로나 블루에 더욱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이주민건강협회 희망의친구들이 지난해 6~7월 네팔·중국·미얀마 출신 노동자 1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3.4%인 34명이 우울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가운데 61.7%에 달하는 21명은 중증 이상의 우울증을 겪고 있었다. 희망의친구들 관계자는 “이주민 노동자의 우울증이 심화하고 있다”며 “특히 고위험군에 속하는 우울증 환자들의 비율이 한국인에 비해 더 높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우울증 고위험군에 속하는 이주민 노동자들을 위한 정신건강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동헌 기자 kaaangs10@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