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달 타코서 커터칼 3조각 나와…실수인가요?” 업체 답변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달 음식에서 커터칼이 나왔다고 주장한 누리꾼의 제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주문한 배달음식 안에서 커터 칼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누리꾼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음식에서 커터칼이 나왔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전날 배달앱을 통해 타코를 주문했다는 A씨는 “음식을 수령받아 타코를 먹기 시작했고, 한 입 씹자마자 딱딱한 게 씹혀서 보니 커터칼이 3조각이나 들어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바로 뱉었기 때문에 입천장이 약간 베여 살짝 피가 났지만 만약 삼켰다면 끔찍하다”며 “지금 이 글을 쓰는데도 손이 벌벌 떨리고 정신이 없다”고 호소했다.

A씨는 이후 관련 내용을 배달앱 고객센터에 전달했고, 업체는 해당 음식을 수거해갔다. 그 뒤 업체 본사 홈페이지에 “본사에서는 책임지고 해당 음식이 어떻게 조리됐고, 문구용 커터칼이 음식에 들어갔는지 철저히 조사해 달라, 정말 실수인가”라는 내용의 항의글을 올려 담당자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본사 측 담당자는 A씨에게 “칼날이 음식에 들어가는 실수는 어떤 설명으로도 충분한 이해와 설득이 되지 못하며, 실망과 불신으로 각인될까봐 죄송스럽기 그지없다”며 “해당 매장 직원과 매니저에게 강력한 조치를 통해 두 번 다시 불미스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음식 속 칼날에 대해서는 “매장에서 타올을 사용하는데 이를 커터칼로 자를 때 부러져서 어딘가로 튕겨나갔는데 찾지 못했고, 그 칼날이 음식에 포함돼 배달됐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뒤 진료내역을 전달하자, 담당자는 거듭 사과한 뒤 치료비를 송금했고 추석 연휴 이후 다시 연락을 약속했다.

헤럴드경제

배달 음식에서 커터칼이 나왔다고 주장한 누리꾼에게 본사 측 담당자가 보낸 메시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나 병원을 다녀온 이후에도 두통과 구토 증상을 겪은 A씨는 담당자에게 “비닐 같은 이물질도 아니고 커터칼 여러 조각이 나왔는데 그냥 넘어가기에는 마음이 불편할 것 같다”며 “주방에서 커팅 작업을 진항해는 것이 본사 위생 매뉴얼 상 문제가 없는지 주방 내 CC(폐쇄회로)TV를 확인해 정확한 유입 경로를 파악해 보험 접수 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업체는 “해당 매장은 공유키친 내부에 입점한 작은 매장이다보니 자체적으로 CCTV 설치는 안 돼 있다”며 “공유주방 전체적으로 CCTV가 설치돼 있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약속했다.

누리꾼들은 “하나는 실수라고 쳐도, 튕겨나간 칼날이 3개나 들어가는게 말이 되냐” “누가 봐도 일부러 넣은 것” “음식 만드는 사람으로서 저건 좀 아니라고 본다” 등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다만 업체와 본사 측의 사과와 조치가 연휴 기간중에도 적절하게 이뤄졌다며 사실 관계를 따져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A씨가 처음 온라인 상에 공개한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better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