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백신 1차 접종률 70% 달성... 세계에서 앞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행 전용기 안에서 추석 인사 영상 메시지 녹화... "서로 격려해주고 격려받는 명절 되길"

오마이뉴스

▲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20일(한국시각) 저녁 자신의 SNS를 통해 추석 인사를 영상 메시지로 전했다. 추석 메시지 영상은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찍었다. ⓒ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을 하루 앞둔 20일 "(코로나19로 인해) 명절을 잘 보내자고 하기도 어려울 만큼 힘든 분이 많다"면서 "올해는 서로 격려해주고 격려받는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유튜브 등을 통해 이 같은 추석 인사 영상 메시지를 전하면서 "어려워도 가족 간, 이웃 간의 사랑은 줄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9일 미국으로 출발하기 전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탑승한 채 이번 영상을 녹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도 추석 연휴에 유엔 총회에 참석하게 되었다"면서 "뉴욕으로 떠나는 비행기 안, 제 좌석에서 국민 여러분께 추석 인사를 드린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제76차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출국, 같은 날 오후(현지 시각) 미국 뉴욕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큰 산 하나를 넘어 추석을 맞이하게 됐다"면서 "국민들께 약속한 추석 전 백신 1차 접종률 70%를 달성해 조금이나마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다음 달이면 접종 완료율도 세계에서 앞서가게 될 것이고, 우리는 점차 일상을 되찾게 될 것"이라며 "힘들어도 조금만 더 힘을 내시기 바란다. 애써주신 의료진과 방역진, 인내로 이겨오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김정숙 여사도 인사말을 전했다. 김 여사는 "가족은 언제나 든든하다"면서 "힘든 나날 속에서도 둥근 달은 변함없이 동산에 뜨고,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도 그대로"라고 말했다. 이어 "따뜻한 마음과 응원의 말로 서로의 마음을 품다 보면 사랑도 더 커질 것"이라며 "예년 같지는 않더라도 더 밝고 환한 내일을 기대하면서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덧붙여 김 여사는 "가족과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 우리나라 백신 접종 속도를 빠르게 올렸다고 생각한다"면서 "아직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가족을 믿고, 이웃과 더 많이 나누면 좋겠다. 함께하는 마음으로 차분하게 대응해온 만큼, 결실도 값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한가위 보름달은 사람들의 소원을 들어준다. 저희 부부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건강과 안전을 빌겠다"면서 "유엔 총회를 무사히 마치고 더 큰 희망과 함께 돌아오겠다"고 인사를 마쳤다.

한편, 문 대통령은 20일 밤 첫 일정으로 '지속가능 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서 연설한다. 특히 이 행사에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방탄소년단(BTS)도 참석해 연설 및 영상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오마이뉴스

▲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20일(한국시각) 저녁 자신의 SNS를 통해 추석 인사를 영상 메시지로 전했다. 추석 메시지 영상은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찍었다. ⓒ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창재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