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AEA "북한, 핵 프로그램 전력"…곳곳 재가동 징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제원자력기구가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영변에서 잇따라 포착된 핵 관련 징후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이 내용은 안정식 북한 전문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이 IAEA 총회에서 밝혔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한에서 플루토늄 분리와 우라늄 농축 등 핵 프로그램이 전속력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IAEA는 최근 보고서에서 영변의 5MW 원자로가 지난 7월 초부터 냉각수를 배출하는 등 재가동 징후를 보이고 있고, 핵 재처리시설인 방사화학실험실이 올해 상반기 5개월 정도 가동됐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