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특집 전설의 배우들' 이유리가 말한 초요갱은..."세 왕자가 사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TV '추석특집 전설의 배우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이유리가 초요갱에 대해 설명했다.

20일 방송된 KBS2TV '추석특집 전설의 배우들'에서는 한고은, 이유리, 윤현민, 이재용, 민호, 이선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유리는 초요갱에 대해 설명했다.

이유리는 초요갱에 대한 설명을 이해하기 쉽게 하기 위해 조선왕조 실록에 있는 가계도를 가지고 왔다.

조선왕조 실록에는 '글을 잘 짓고 글씨가 신비한 지경에 이르렀으며 활쏘기와 말 타기가 참으로 빼어나다'고 적혀 있었다.

이유리는 "단종, 세조, 예종에 걸쳐서 3대에 걸쳐서 조선왕조실록에 16번이나 등장한다"며 "장영실이 조선왕조실록에 16번이 등장한다"고 언급했다.

또 "처음에는 양민이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양반의 첩이었는데 그러다가 이 집안이 역모에 휩쓸리게 된다"며 "남편이 죽게 되고, 초요갱은 관기가 됐고 그러다 평원대군을 만났는데 그때 평원대군의 나이가 17세, 초요갱이 한살 혹은 두 살 연상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유리는 "왕자의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직접 글도 가르쳐 주고, 재정적인 지원도 해줬다"며 "그리고 아주 특별한 기회를 줬는데 궁중 악무의 전수자가 될 수 있도록 도운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