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만표 호남대전 앞두고…여야 '대장동 의혹' 총공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내일(21일)부터 호남에서 경선 투표를 합니다. 최대 20만표가 달려있어, 호남대전으로 불립니다. 이를 앞두고, 당 안팎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으로 충돌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흑색선전'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아예 대장동을 찾아가 '조직적 비리'라고 주장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내일부터 온라인, ARS 투표가 시작되는 호남은 최대 20만표가 달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주요 승부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