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골 넣고 멋쩍게 포옹'...캉테의 귀여운 세레머니에 팬들 '열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첼시 팬들이 은골로 캉테를 향해 사랑스러운 눈길을 보냈다.

첼시는 20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토트넘 훗스퍼에 3-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13점으로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첼시는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하베르츠, 루카쿠, 마운트가 포진했고 알론소, 코바시치, 조르지뉴, 아스필리쿠에타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3백은 뤼디거, 실바, 크리스텐센이 책임졌고 케파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선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손흥민, 케인, 로 셀소가 3톱을 구성하고 알리, 호이비에르, 은돔벨레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4백은 레길론, 다이어, 로메로, 에메르송이 짝을 이뤘고 요리스가 골문을 지켰다.

전반전 양상은 팽팽했다. 하지만 후반 4분 만에 첼시의 선제골이 터지면서 균형이 깨지기 시작했다. 곧바로 후반 12분 캉테의 중거리 슈팅이 굴절되며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고,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첼시는 후반 추가시간에서 나온 뤼디거의 쐐기골에 힘입어 토트넘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중원에서 존재감을 보인 선수는 역시 캉테였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된 캉테는 왕성한 활동량으로 토트넘의 미드필더들을 끊임없이 압박했다. 두 차례 태클을 모두 성공시키며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였고,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추가골을 넣으며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종료 후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은 "캉테는 경기 흐름을 바꿀 옵션 중에서는 최고다. 미드필더로서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추고 있다. 활동량, 몸싸움, 움직임, 드리블 모두 좋다. 심지어 득점력까지 갖추고 있다. 매일 훈련마다 보지만 믿기 어려울 정도로 잘하는 선수다. 환상적이다"며 칭찬을 건넸다.

이런 상황에서 팬들이 다른 이유로 캉테에게 열광했다. 캉테는 축구 실력 외적으로도 수줍음 많은 모습, 검소한 습관 등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의 칭찬을 받은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득점 후 수줍게 세레머니를 하고 있는 캉테를 보고 많은 팬들이 열광했다.

캉테는 후반 12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이것이 다이어 맞고 굴절되며 득점으로 이어졌다. 일반적으로 골을 넣은 선수들은 코너 플래크 쪽으로 달려가며 열광적인 세레머니를 펼치지만 캉테는 멋쩍게 웃으며 하베르츠와 포옹을 나눴다. 이후 선수들이 그를 둘러싸 축하했다.

팬들은 "캉테가 세레머니를 하는 게 부끄러웠던 것 같다. 너무 사랑스러운 남자다", "캉테는 정말 순수하고 행복해 보인다. 어떻게 세레머니를 하는지 모르고, 딱히 자축하고 싶지도 않은 것 같다", "정말 겸손한 선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캉테를 찬양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