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 남쪽 SLBM 발사 성공에 “어딘가 부실하다”며 하는 얘기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조선중앙통신>에 글

“분명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

“초보적인 걸음마 단계 수준”

남쪽 먼저 SLBM 잠수함 발사 성공 폄훼


한겨레

한국이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15일 도산 안창호함(3000t급)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되고 있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현재 미국과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 인도 등 6개 나라만 운용하고 있는 무기체계다. 한국은 세계 7번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운용국이 됐다. 국방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국방과학원의 장창하 원장은 남쪽이 ‘도산안창호’함(3000t급 잠수함)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스앨비엠)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는 발표를 두고 “분명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고 평가했다고 2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장창하 원장은 이날 오전 <중통>으로 발표한 ‘남조선의 서투른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나는 이번에 남조선이 공개한 보도자료들과 시험발사 장면들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장 원장은 “(공개된) 사진 속의 미사일은 수중무기와는 거리가 먼 쉽게 말하여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로 보였다”며 “의미 없는 ‘자랑용’ ‘자체 위안용’”이라고 주장했다.

장 원장은 지난 15일 국방부의 에스엘비엠 시험발사 성공 발표를 “우습지만 놀라운 보도”라고 규정했다. 이어 “분명한 속내가 엿보인다”며 “남조선은 세계적으로 통상 ‘게임 체인저’라고 불리운다는 수중속 병기가 ‘북에만 있는가, 우리도 있다’라는 자랑을 몹시 하고 싶었을 것”이라고 짚었다. 남쪽의 발표가 북쪽의 앞선 미사일 능력을 염두에 둔 ‘실체가 불분명한 보여주기식 이벤트’라고 폄훼한 것이다.

한겨레

’도산 안창호’ 함. 해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장 원장의 글은 서로 충돌하는 내용이 뒤섞이는 등 모순적이다. 예컨대 그는 “남조선의 시험발사 장면을 보면 수중 심도가 낮은 상태에서 발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거나 “작전 기동 중 발사가 아니라 정지 상태 또는 미속(저속) 기동 시에 발사했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고 짚었다. 이는 “분명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는 주장과 상충한다.

장 원장의 이런 혼란스런 주장은, “세계 7번째 에스앨비엠 잠수함 발사 성공 국가”가 됐다는 남쪽의 발표를 온전히 인정하기 어려운 ’국내 정치적 곤경’이 반영된 ‘깎아내리기 평가’로 읽힌다. 국방과학원은 에스앨비엠을 포함한 미사일과 핵시험 등 북쪽의 전략무기 개발에 핵심적인 구실을 해온 기관이다.

장 원장이 남쪽의 에스앨비엠을 두고 “전략전술적인 가치가 있는 무기로, 위협적인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라거나 “전쟁에서 효과적인 군사적 공격 수단으로 될 수는 없을 것”이라거나 “초보적인 걸음마 단계 수준”이라고 폄훼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북쪽은 2019년 10월2일 “새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잠수함 발사가 아닌 바지선을 이용한 수중 발사 시험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사정 탓에 북쪽은 아직은 잠수함에서 에스앨비엠 발사에 성공한 나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다만 장 원장은 “남조선의 수중 발사 탄도미사일의 발전 정도나 그 구실 여부를 떠나 남조선이 잠수함 무기 체계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 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조선의 잠수함 무기 체계 개선 노력은 분명 더욱 긴장해질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 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고 밝혔다.

장 원장의 글과 관련해,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에스앨비엠 경쟁에서 우리가 먼저 성공한 것으로 비춰지자 이를 평가절하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