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마나 형편없던지, 화가 날 정도야"...로이 킨, 이번엔 '졸전' 토트넘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이자 은퇴 이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에서 활약하고 있는 '독설가' 로이 킨이 토트넘 훗스퍼를 강하게 비판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첼시에 0-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2연패를 당하며 승점 9점(3승 2패)으로 7위에 위치했다.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 완패 이후 토트넘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주중에 벌어진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또한 스타드 렌에 덜미를 잡히고 비겼다. 시즌 개막 이후 3연승을 달렸던 상승세는 완전히 사라진 모습이었다.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누누 산투 감독은 해리 케인과 함께 부상으로 이탈했던 손흥민까지 출전시키며 승리를 노렸다. 전반전 흐름은 괜찮았다. 전방 압박과 함께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첼시의 공격을 막아냈다. 토트넘은 전반전 첼시에 단 한차례도 유효 슈팅을 허용하지 않으며 조직적인 수비를 보였다.

후반전은 완전히 다른 양상이었다. 은골로 캉테를 투입한 첼시는 중원을 장악하면서 주도권을 챙겼다. 득점도 이른 시간 성공시켰다. 후반 4분 티아고 실바의 선제골로 앞서간 첼시는 캉테의 추가골까지 터지며 격차를 벌렸다.

토트넘은 올리버 스킵, 브라이언 힐, 다빈손 산체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되려 종료 직전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0-3 완패로 종료됐다.

로이 킨은 토트넘을 향해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로이 킨은 "토트넘의 경기력이 얼마나 나빴는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실점 장면에선 선수단의 의욕이 부족했다. 오늘 경기를 보고 화가 날 정도였다. 여기엔 케인도 포함되어 있다"라고 언급했다.

어느덧 공식 경기 3전 무승(1무 2패)이라는 최악의 상황에 빠졌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에서 울버햄튼과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이달 말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도 앞두고 있는 만큼 분위기 반전이 시급한 모습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