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입금 5분 후 취소에 위약금 60%…경주 펜션 비판 쏟아지자 "폐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약금 60%" 규정 내세워 8만 3,400원 안 돌려주려다
커뮤니티 여론에 전액 환불 후 "폐업하겠다"
한국일보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펜션 주인과 이용자의 대화 내용 중 일부. 보배드림 캡처


입금 5분만에 환불을 요청한 손님에게 결제 금액의 60%를 '자체 규정'이라며 위약금 명목으로 떼 간 경주의 한 펜션이 쏟아지는 비판 끝에 "폐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 펜션 업주 A씨를 자칭한 작성자는 전날 이 커뮤니티에 해당 펜션에 대해 글을 올린 글쓴이를 찾아 "부모님과 직접 찾아봬 진심으로 사과드렸다"며 "서비스 정신이 한참 부족한 마음으로 숙박업을 하는 건 아니라고 판단해 폐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건은 전날 같은 커뮤니티에 올라온 '양심없는 경주 펜션, 10분만에 9만원 뜯겼다'라는 글로 인해 시작됐다.

작성자 B씨는 "경주의 한 애견펜션에 예약했다. 카드 결제는 안 되고 무통장입금만 있기에 입금하고 문자를 하는데, 강아지 몸무게로 인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5분 내 환불을 요청했으나 가게 규정을 운운하며 40%의 금액만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원래 금액의 60%에 해당하는 8만 3,400원을 위약금 명목으로 받지 못한 것이다.

해당 글로 인해 네티즌의 비판이 이어지자 펜션 측은 남은 금액을 전액 환불했고 직접 B씨를 찾아가 사과했다고 밝혔다. "하루 사이에 엄청난 연락과 문자테러, 협박을 받고 있다"며 "상황이 어찌되었든 제 잘못이고 그러기에 모든 비방을 다 감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피해 손님을 직접 찾아 진심으로 사과드렸다"며 "화가 안 풀리셨음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맞아주셨고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용서해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저희 펜션에 불편을 느꼈던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참회하는 마음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B씨도 "(펜션 쪽에서) 제 가게에 찾아와서 많이 울고 용서를 비셨다"며 "지금까지 있었던 다른 피해자 분들과 회원님들께 사과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로 정말 정신을 차렸다면 더 남을 배려하고 남을 위해 사는 사람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함께 분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