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최장신국 네덜란드…2001년생이 1980년생보다 평균 키 줄어든 까닭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본 사진은 기사의 내용과 무관. 암스트레담=EPA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장신 국가로 알려진 네덜란드 성인의 평균 신장이 줄어들며 그 원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통계당국은 지난 17일 자국민 성인의 키가 줄어들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세계 각국의 19세 남성 평균 키를 비교한 결과 네덜란드가 182.9cm로 가장 컸다. 네덜란드 19세 여성의 평균 키도 169.3cm로 세계에서 가장 컸다.

그럼에도 네달란드 통계당국의 새 자료에 따르면 젊은 성인의 키가 상대적으로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1년생 네덜란드 남성들은 1980년 출생한 남성들보다 평균 1cm 작았고 여성도 2001년 출생자가 1980년 출생자보다 1.4cm 작았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네덜란드 통계학자들은 그동안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이주민들이 네달란드에 들어오며 이들이 낳은 자녀가 평균 키에 부분적으로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일부 과학자들은 2007년 금융위기, 패스트푸드 등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의 소비 증가, 육류에서 채소 중심으로 식단 변화 등 다양한 설명을 내놓았지만, 모두 증명되지는 않았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