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윤십원’ 놀리던 이재명, ‘이일원’ 될 수 있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을 찾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는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 “윤 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 글쎄올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6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내 장모가 사기를 당한 적은 있어도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보도된 바 있다. 이후 장모 최씨는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는데 이 사실을 이번 사안에 빗댄 것이다.

이 후보는 지난 18일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단언하지만 저는 1원도 받은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홍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거꾸로 고발쇼도 하고 있지만 뻔뻔함으로 그게 묻힐수 있을까. 누가 뭐래도 대장동 비리의 핵심은 그걸 추진한 주체인 바로 그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대형 비리가 터졌는데도 눈치가 보고 있는 검찰도 참 이상한 조직”이라며 “결백하다면 (이 후보) 스스로 특검을 국회에 요청하라”고 덧붙였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