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 총선서 푸틴 지지기반인 집권당, 46% 득표로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권 부재 속 예고된 푸틴 정치기반 굳히기



서울경제


야권의 부재 속에 사흘간 치러진 러시아 총선에서 통합러시아당이 40% 이상의 득표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통합러시아당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기반이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CEC)는 개표가 50%가량 진행된 가운데 통합러시아당이 46.17% 득표율로 선두에 있다고 밝혔다.

CEC는 전날 오후 6시(모스크바 시간)까지 집계된 투표율이 45.15%라고 밝혔다.

투표는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지난 17일부터 지난 19일까지 사흘 동안 진행됐다.

통합러시아당에 이어 제1야당인 공산당은 21.36%, 자유민주당은 8.07%, 정의러시아당은 7.62%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 종료 직후 발표된 '사회마케팅연구소'의 출구조사에서도 통합러시아당이 45.2%의 득표율로 승리할 것으로 예측됐다. 승리가 확실시되자 통합러시아당의 지지자들은 푸틴 대통령을 연호하며 환호했다.

통합러시아당의 승리는 푸틴 대통령의 안정적인 정권 유지와도 직결된다. 수감 중인 알렉세이 나발니 등 야권 세력이 부재한 상황에서 대다수 전문가는 집권당이 총선에서 무난히 승리할 것으로 일찌감치 내다봤었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는 지난 선거처럼 통합러시아당이 득표율 50%를 넘는 확실한 승리를 거둘 수 있을 지에 더욱 관심이 쏠렸었다.

통합러시아당은 2016년 선거에서 54.2%의 더 높은 정당 득표율로 독자적으로 헌법 개정을 성사시킬 수 있는 개헌선(3분의 2 의석)을 크게 웃도는 343석을 확보했다.

개표가 더 진행돼야겠지만 이번 선거에서 통합러시아당은 지난 선거보다 조금 줄어든 의석수를 무리없이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AFP 통신은 수년간 이어진 불안정한 생활 수준 문제와 수감 중임에도 나발니가 벌인 조직적인 투표 운동이 피해를 줬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선거에서 나발니 진영은 '스마트 보팅'(smart voting) 운동을 벌였다. 스마트 보팅은 나발니가 수감 전 역대 선거에서 펼친 선거운동으로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후보를 보이콧하고, 대신 경쟁력 있는 야당 후보를 지지하도록 촉구하는 운동이다.

앞서 나발니는 옥중 메시지를 통해 추천 야당 후보 목록을 담은 스마트 보팅 앱을 다운로드할 것을 지지자들에게 호소했다. 나발니의 운동을 차단하려는 시도는 선거 기간 내내 계속됐다.

러시아 통신 감독 당국은 스마트 보팅 앱이 실린 인터넷 사이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차단한 바 있다.

이번 총선은 5년 임기의 하원 의원 450명을 선출하기 위한 것이다.

전체 의원 중 절반인 225명은 지역구별 의원 후보에게 직접 투표하는 지역구제로, 나머지 225명은 정당에 대한 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각 정당이 득표한 비율에 따라 일정 수의 의석을 배분받는 비례대표 정당명부제로 뽑힌다.

백주연 기자 nice8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