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일가족 비극…노모·아들 부부는 4장짜리 유서만 남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중앙포토


추석 연휴 첫날 전남 장성군 한 주택에서 어머니와 아들 부부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장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0시26분쯤 장성군 한 단독주택에서 A(74·여)씨와 아들 B(55)씨 부부 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다른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어머니 A씨는 안방에서, 며느리는 집 앞에 주차한 승용차 뒷좌석에서 숨져 있었다. 아들 B씨는 집 안의 다른 공간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는데,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집 안에서 흉기나 독성 물질 등이 발견되지 않았고, 3명 모두에게 외상 흔적도 없었다.

현장에는 아들 B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4장짜리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가정불화를 암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가족 내 문제로 인한 사건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전에 거주 중이던 B씨 부부는 추석 연휴 첫날인 이날 오전 4시40분쯤 어머니 A씨가 홀로 거주하는 장성에 도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또 다른 가족이 다른 지역에서 고향 집을 찾았다가 이들 3명이 집 안팎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마을 입구 폐쇄회로(CC) TV를 분석하는 한편 외부침입 흔적 여부를 확인 중이다. 또 사망자와 주변인들의 휴대전화 기록을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 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 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