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국산 명품' 둔갑한 기저귀…부당광고 마켓컬리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국산 명품' 둔갑한 기저귀…부당광고 마켓컬리 '경고'

장보기 쇼핑몰 마켓컬리가 영국산임을 내세워 수입 기저귀를 팔았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았습니다.

컬리는 수입 기저귀 브랜드 '에코제네시스' 제품을 보통 기저귀보다 1.5~2배 높게 판매하면서 '영국 원료를 사용해 중국 공장에서 제작한다'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기저귀의 핵심 원료인 흡수체가 중국산이고, 외코텍스 인증 역시 기간이 만료된 후 갱신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공정위는 컬리의 제품 판매 기간이 그리 길지 않은 점, 환불 조치를 완료한 점 등을 고려해 경고 처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