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파 여신' 곽민선 아나, 수원 삼성 선수와 열애?…"항상 응원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아나운서 곽민선이 K리그1 수원 삼성 블루윙즈 선수와 열애설이 불거졌다.

지난 18일 곽민선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군가에게 받은 DM을 공개했다.

해당 DM에는 "민선아 미안해, 경기 지는데 너 먼저 생각나더라"라는 글이 담겨 있었다. 이에 곽민선 아나운서는 "네가 더 힘들겠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내가 미안해. 우리 선수여서 고맙고, 계속 팬들 생각해서 힘내줘. 항상 응원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그런데 그는 '응원해'라는 글에 수원 삼성의 팀 색깔인 파란색과 하얀색, 빨간색을 입혀 해당 메시지를 보낸 인물이 수원 삼성 선수임을 알렸다. 게다가 해당 날짜에 수원이 전북 현대 모터스에 0-1로 패한 점 등으로 인해 해당 메시지를 보낸 인물이 수원 삼성 선수인 것은 확실해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해당 인물을 '너'라고 지칭한 것 때문에 평소에 친분이 있는 사이가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수원 삼성이 후반기 들어 승리가 없는데다가 팀이 패한 상태에서 소속 선수가 이런 메시지를 이성에게 보냈고, 이걸 곽 아나운서가 공개하면서 팀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것을 증명한 꼴이 됐다.

해당 글이 화제를 모으자 곽민선 아나운서는 해당 스토리를 삭제했으며,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더불어 상대로 지목된 선수는 SNS 댓글창을 닫아놨다.

한편, 1992년생으로 만 29세인 곽민선 아나운서는 티브로드 뉴스 앵커, 채널A 아나운서 등을 거쳐 지난해 스포티비 게임즈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현재는 넷마블 전속 아나운서로 활동 중인 그는 수원 삼성과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팬으로 잘 알려져 있다.

사진= 곽민선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