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화특사' 방탄소년단, 오늘 유엔총회서 연설+퍼포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20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9시 유엔총회 특별행사인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세대, 미래세대를 대표해 연설하고 퍼포먼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UN 공식 유튜브 채널과 UN Web TV 공식 사이트, UN 트위터 등에서 실시간 중계된다.

방탄소년단이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이들은 2018년 9월 제73차 유엔총회 유엔아동기금(UNICEF)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발표 행사에 참석했다. 당시 리더 RM은 젊은 세대를 향해 “스스로를 사랑하고 목소리를 내자”는 메시지를 던져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9월에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75차 유엔총회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 특별 연사로 나섰다. 방탄소년단은 팬데믹 상황에 힘겨워하는 이들에게 “삶은 계속될 것이다. 우리 함께 살아내자”(Life goes on. Let’s live on)는 응원의 말을 건넸다.

한편 UN은 공식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을 “한국의 슈퍼스타, UN의 친구”라고 소개하며 이번 유엔총회 행사에 방탄소년단의 공연도 포함된다고 전했다. UN뿐 아니라 청와대와 외교부 등 우리 정부도 방탄소년단의 유엔총회 참석을 알렸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참여하는 만큼 이번 유엔총회에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을 대표해 미래세대를 위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유엔총회 연설을 마친 뒤 미국 ABC 방송과 인터뷰를 진행해 유엔총회 주요 의제인 팬데믹 극복, 미래세대와의 소통 등에 대한 생각을 밝힐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