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드롱까지 잡은 ‘해커’, 그는 과연 누구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쿠션 세계 최강’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이 ‘가면 속의 유튜버’ 해커에게 처첨하게 무너졌다.
서울신문

해커가 지난 6월 PBA 투어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1회전에서 경기하고 있다. [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 밤 경기 고양의 소노캄고양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PBA) 투어 ‘TS샴푸 PBA-LPBA 챔피언십 2021’ 32강 경기. 지난 6월에 이어 이번 대회에도 와일드카드를 받아 출전한 ‘당구 인플루언서’ 해커는 쿠드롱과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마주 섰다.

1회전에서 나가 떨어졌던 지난 대회와는 달리 128강~64강전까지 이상철과 전성일을 돌려세우고 호기롭게 32강이 겨루는 3회전까지 치고 올라왔던 터. 그러나 상대는 쿠드롱. 이번에는 도무지 승산이 없어 보였다.

그러나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해커는 1세트부터 쿠드롱을 몰아붙였다. 상대를 0점에 묶어두고 3이닝 만에 14-0 매치포인트까지 몰고 갔다.

1세트 초구를 6득점으로 연결한 해커는 2이닝에서 하이런 8득점을 터트리며 14점으로 달아났다. 쿠드롱도 2이닝 7득점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이미 벌어진 점수 차가 너무 컸다. 결국 마지막 한 점을 채운 해커가 15-9로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째 세트도 다르지 않았다. 쿠드롱이 초구부터 3이닝 연속 득점으로 6-4까지 앞섰지만 그것도 잠깐. 해커가 6번째 이닝에서 7-7로 균형을 맞추더니 7,8이닝에서 각각 3점과 5점을 뽑아내 15-11로 매조지한 뒤 한 세트를 더 달아났다.
서울신문

해커가 지난 6월 PBA 투어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1회전에 앞서 익살스런 몸짓을 하고 있다. [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세트에서도 해커는 멘붕에 빠진 쿠드롱의 부진을 놓치지 않았다. 4이닝까지 5-1로 리드를 잡은 해커는 10번째 이닝에서 3점을 보태 10-6으로 승전 가도에 박차를 가한 뒤 12번째 이닝에서 남은 5점을 몰아치며 15-6으로 승리로 마쳤다. 3-0 완승.

쿠드롱이라는 ‘대어’를 잡은 해커는 20일 오후 10시 시작되는 16강전에서 김종원를 상대로 8강 진출에 도전한다.

해커는 “제 마음속 ‘영원한 1번’ 쿠드롱을 상대로 경기를 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이기기까지 해서 너무 기쁘다”면서 “득점이 잘 된 것도 있지만 운이 많이 따라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구를 어느 정도 치는 분들이라면 제가 누구인지, 어느정도 치는 지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면서 “쿠드롱과의 경기로 제 실력을 조금은 보여드린 것 같아 뿌듯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제가 쿠드롱보다 잘한다는 생각은 절대 하지 않는다”고 몸을 낮췄다. 당구 인플루언서이자 유튜버인 해커는 40대 초반으로 알려져 있지만 정확한 신상은 아직 공개된 적이 없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