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탱크' 최경주 PGA 챔피언스투어 연장 끝에 준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니어 대회인 챔피언스투어에서 한국인 첫 준우승

노컷뉴스

최경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경주. 연합뉴스
'코리안 탱크' 최경주(51)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샌퍼드 인터내셔널(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연장 끝에 준우승을 차지했다.

최경주는 20일(한국 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수폴스 미네하하 컨트리클럽(파70·6천72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1개로 1언더파 69타, 최종 합계 12언더파 198타를 기록했다.

최경주는 대런 클라크(북아일랜드), 스티브 플레시(미국)와 함께 연장전에 들어갔고 클라크와 2차 연장 끝에 상대의 버디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부터 만 50세 이상이 활약하는 챔피언스투어에 입문한 최경주는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투어 우승에도 도전했으나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
우승 상금은 27만 달러(약 3억1000만원)이며 공동 2위인 최경주는 14만4000천 달러(약 1억7000만원)를 받았다.

최경주의 공식 대회 최근 우승은 2012년 10월 자신이 호스트로 나섰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CJ 인비테이셔널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