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극우' 다카이치 "총리되면 김정은 만나 납치 문제 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자민당 총재 후보 4인방, 외교·안보 공약 토론

오마이뉴스

▲ 일본 자민당 총재 후보 TV 토론 갈무리. 왼쪽부터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 ⓒ 후지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차기 총리를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4명의 후보가 외교·안보 공약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19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후지TV 토론과 인터뷰를 통해 외교·안보 공약을 밝혔다.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지를 얻은 극우 성향의 여성 후보 다카이치는 일본인 납북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다카이치 후보는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총리가 직접 김 위원장과 면담을 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첫걸음"이라며 "일본인 납북 문제가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지 국제사회에 알려 협력을 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고노 후보도 외무상을 지낼 때 북한을 상대한 경험을 언급하며 "북일정상회담 없이는 납치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라며 "김 위원장과의 회담을 통해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다카이치 "자위대, 적 기지 공력 능력 가져야"

다카이치 후보는 아베 정권과 마찬가지로 일본 자위대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맞서 적 기지 공격 능력을 보유하는 것도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국이 중거리 미사일을 일본에 배치하겠다고 제안할 경우 받아들일 것이냐는 질문에도 후보들 중 유일하게 손을 들어 "일본의 보호를 위해 꼭 필요하다"라며 "오히려 미국에 먼저 부탁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기시다 후보도 "북한은 일본이 사정권인 미사일을 500~600발이나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일본도 적 기지 공격 능력을 포함해 다양한 억지력을 준비하는 것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라고 찬성 의사를 나타냈다.

반면에 방위상도 역임했던 고노 후보는 "적 기지 공격 능력은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라며 북한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아내는 상시 감시 능력을 갖추는 것이 더 시급하며, 미일 동맹을 통해 대북 억지력을 높여가야 한다"라고 반대했다.

노다 후보 역시 "일본은 정보 수집 능력이 떨어지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적 기지 공격보다는 외교를 앞에 둬야 한다"라고 반대 입장을 보였다.

기시다-노다 "일본, 비핵 3원칙 지켜야"

한편, 다카이치 후보는 일본의 유엔 핵무기금지조약(TPNW) 참여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핵확산 반대 분위기가 높아지는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정작 핵보유국들이 참여하지 않으면 실효성이 없다"라며 반대했다.

유엔은 2017년 핵무기금지조약을 의결했지만, 공식적으로 핵무기를 보유한 5개국(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은 물론이고 한국, 북한, 일본 등도 불참한 상태다.

다카이치 후보는 일본이 1971년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고, 만들지도 않고, 반입하지도 않는다고 국회에서 의결한 이른바 '비핵 3원칙'에 대해서도 "만약 일본이 실제로 핵 위협에 닥쳤을 때 미국의 전략핵을 활용해보지도 않고 당할 수만은 없다"라고 부정적인 의사를 내비쳤다.

반면에 다른 후보들은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기시다 후보는 "비핵 3원칙의 재검토는 생각조차 않는다"라며 "북한에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하라고 요구하면서 일본이 그런 논의를 하면 잘못된 메시지를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다 후보도 "일본은 세계 유일의 피폭국으로서 비핵 3원칙만큼은 확실히 지켜나가야 한다"라고 동의했다.

윤현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