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약 아님 술에 취해"···장제원 아들, 입건된 당시 블랙박스 보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21·본명 장용준)'이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께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장 씨를 음주 측정 불의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서울경제


SBS가 입수한 당시 상황을 촬영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장 씨가 차에세 내려 경찰관을 여러 차례 밀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앞서 장 씨는 흰색 벤츠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그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하자 그에 응하지 않고 실랑이를 벌였다.

장 씨는 경찰관의 팔과 가슴팍 등을 밀쳐냈고 살짝 비틀거리는 모습도 보였다. 한 목격자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장 씨가) 소리를 지르고 경찰을 밀치고 앉았다가 다시 끌려나오자 머리로 들이받았다"며 "취해보였다. 누가 봐도 '저 사람 약 아니면 술에 취해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씨는 지난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이번 사건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모든 팬 여러분들부터 시작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장 씨를 현행범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했다"며 "추후 장 씨를 소환해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 씨는 지난 2019년 9월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 준법 운전 강의 수간 40시간을 선고받았다. 올 2월에는 행인에게 욕설을 하고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됐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