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이재명 측, 대장동 의혹 제기한 이낙연에 “물리쳐야 할 나쁜 후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낙연 측 “왜 위기 때마다 이낙연 탓?”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사업에 참여한 민간 업체가 막대한 수익을 벌어들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 해명이 필요하다”고 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 지사 측은 “내부 총질을 하는 나쁜 후보”라며 반발했다.

이 지사 캠프 전략본부장인 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토론회를 본 뒤, 이낙연 전 대표가 ‘나쁜 후보’가 되어가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도대체 이 분이 어느 당 소속인지 의구심을 불러일으킨다”고 했다.

이 전 대표가 이날 열린 광주지역 방송 토론회에서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민간사업자가 거둔 이익 때문에 국민들의 상실감이 크다. 그 민간사업자들을 (이 지사도) 알고 있지 않았느냐”고 묻자, 부당한 의혹 제기라며 반발한 것이다.

민 의원은 “본인만 싸우지 못하다 퇴장하면 다행인데,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공격하기 위해 ‘내부 총질’을 서슴없이 자행하고 있다”며 “이 전 대표는 더 이상 경쟁후보가 아닌 것 같다. 물리쳐야 할 ‘나쁜 후보’가 되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크게 염려한다”고 했다.

민 의원은 이 전 대표가 토론에서 “모든 언론과 국민이 대장동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언제나 ‘자기 생각’이 없는 것 같다”며 “5선 국회의원에 전남도지사, 국무총리, 당대표까지 지냈는데도 ‘기억나는 성과’가 없는 이유를 이제 알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지율이 빠지자 연초에 뜬금없이 ‘전직 대통령 사면’을 꺼낸 정도가 제가 기억하는 ‘이낙연 생각’의 전부”라고 했다.

그러자 이 전 대표 캠프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이 지사가) 이 전 대표에게 ‘국민의힘과 한배를 타는 것인가’라고 공격했다”며 “이는 원팀 훼손을 넘어 원팀 정신 자체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왜 이재명 캠프는 자신들의 위기 때마다 이낙연 후보 탓을 하느냐”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