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 병사 대상 요금할인, 5G까지 확대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현역 병사를 대상으로 한 휴대전화 요금할인 혜택이 확대될 전망이다.

파이낸셜뉴스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필모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SK텔레콤이 5세대(5G) 통신을 포함한 모든 요금제(기존 LTE 군인요금제 제외)를 사용하는 병사들을 대상으로 20%의 요금할인 프로그램을 10월 초 출시 예정인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앞서 지난 6월 16일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정필모 의원은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5G 군인 요금제를 출시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한 바 있다. 당시 정 의원은 "5G 가입자가 올해 4월 기준으로 1500만명을 넘어섰고, 특히 젊은 층 대부분이 5G 서비스에 가입하고 있지만 5G 병사 전용 요금제가 없다"며 "현역 병사들이 5G 서비스를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임 장관은 "이통사와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현재 이통3사는 LTE 서비스를 이용하는 병사만을 대상으로 할인된 요금제를 제공하고 있어 5G를 사용하는 장병들은 통신 요금 인하 혜택을 받지 못했다. 가령, SK텔레콤의 군 병사 전용 요금제는 '0히어로'가 대표적으로 '0플랜 히어로'와 '0플랜 슈퍼히어로' 등 2종으로 구성된다. LG유플러스는의 경우 군 병사 전용 요금제 '현역병사 데이터 요금제 33'과 '현역병사 데이터 요금제 55' 등을 출시한 바 있다. 이번 결정으로 SK텔레콤을 이용하는 병사들은 서비스에 따른 차별 없이 요금할인을 받게 된다..

나머지 통신사도 유사한 제도를 도입하면 병사들의 통신 요금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부대 내에서 병사들이 원활한 통신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통신사들의 망 구축 노력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SK텔레콤에서 현역 병사를 대상으로 5G 서비스를 포함한 요금 할인을 시작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KT와 LG유플러스도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는 현역 장병들의 통신비 부담 완화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