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나와도 어차피 못 이겨..." 토트넘 팬들의 우려가 현실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손흥민이 투입되더라도 첼시전에 이길 가능성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할 필요는 없다." 토트넘 팬들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 손흥민이 부상에서 조기 복귀해 선발 출전했지만 토트넘은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1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첼시에 0-3으로 완패했다. 토트넘은 2연패에 빠졌고, 7위 자리는 유지했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출전 여부가 주목받았다. 손흥민은 9월 A매치에서 부상을 당했고, 검사 결과 우측 종아리 근육 염좌로 밝혀졌다. 이에 손흥민은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스타드 렌전을 결장했다. 공교롭게도 3연승을 달리고 있던 토트넘은 1무 1패로 맥을 못 췄다. 다른 선수들의 결장도 있었으나 특히 손흥민의 공백은 매우 커 보였다.

이에 토트넘은 빠르게 부상에서 회복하고 있는 손흥민의 출전 카드를 만지작거렸다.

그러나 토트넘 팬들의 생각은 달랐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인 '훗스퍼 HQ'는 "토트넘의 슈퍼스타 손흥민이 첼시와 경기에 나설 수 있더라도 선발 출전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해리 케인은 토트넘 최고의 선수다. 그러나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이 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선수는 없다"며 손흥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손흥민은 첼시전에 선발로 나서면 안 된다. 손흥민은 장기적으로 토트넘에 매우 중요한 선수다. 그는 종아리 부상을 당했고, 토트넘은 첼시전 이후 4경기를 치러야 한다. 장기적인 관점으로 바라봐야 한다. 손흥민이 투입되더라도 첼시전에 이길 가능성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할 필요는 없다"며 손흥민을 아껴야 한다고 했다.

이 게시물에 한 팬은 "동의한다. 손흥민은 첼시전 이후 4경기에서 기용해야 한다. 우리가 이길 수 없는 첼시전에서 그를 위험에 빠뜨릴 이유는 무엇인가? 손흥민이 있어도 첼시를 이기려면 기적이 필요하다. 나는 손흥민을 사랑한다. 그가 없었다면 토트넘은 엉망이 될 것이다"며 손흥민의 출전을 반대했다.

하지만 토트넘의 선택은 손흥민이었다. 누누 산투 감독은 손흥민을 선발로 복귀시켰고, 손흥민은 감독의 믿음에 부응하며 침투, 연계, 드리블 등 다방면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토트넘 전체적으로도 활기를 찾음에 따라 첼시를 상대로 우세를 보였다.

문제는 후반이었다. 한 장면을 제외하곤 손흥민의 존재감을 보기는 어려웠다. 후반 19분 손흥민이 패스를 건넸고, 케인이 대포알 슈팅을 날렸지만 케파가 잡아냈다. 계속해서 첼시가 주도권을 잡게 됨에 따라 사실상 손흥민에게 공은 거의 전달되지 않았다. 후반에 첼시가 3골을 몰아쳤고, 손흥민은 침묵한 채 팀의 패배를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1점을 부여했다. 이는 팀 내에서 선발 출전 선수들 중 로 셀소(5.9점) 다음으로 가장 낮은 평점이다. 선방쇼를 펼친 요리스는 6.7점을 받았으며 함께 침묵했던 케인은 6.2점을 받았다.

토트넘 팬들의 우려가 현실이 된 완패였다. 첼시전 이후 강행군을 치러야 하는 토트넘이 결과도 만들지 못했고, 손흥민도 아끼지 못했다. 여러 가지로 좋지 않은 상황의 토트넘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