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익수 효과?…'강등 위기' 서울, 8경기 만에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등 위기에 놓여 사령탑까지 교체한 프로축구 FC서울이 수원FC를 꺾고 8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습니다.

서울은 경기 시작 55초 만에 조영욱이 시즌 최단 시간 골을 터뜨렸습니다.

나상호의 크로스를 논스톱 슛으로 연결했습니다.

전반 9분에는 나상호가 직접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이태석의 기막힌 롱 패스를 오른발 감아 차기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서울은 종료 직전 무릴로에게 헤딩골을 내줬지만 2대 1로 이겼습니다.

8경기 만이자, 안익수 감독 부임 후 2경기 만에 승리를 따낸 서울은 4경기나 덜 치른 강원을 밀어내고 최하위에서 탈출했습니다.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