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날두+맨유' 구해낸 데 헤아 "웨스트햄이 교체할 때부터 약간 이상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다비드 데 헤아는 웨스트햄의 교체 카드를 잘 이해하지 못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맨유는 무패행진을 이어가면서 리그 3위를 달렸다.

맨유는 전반 30분 사이드 벤라마의 슈팅이 라파엘 바란 맞고 굴절되면서 불운한 실점을 내줬다. 하지만 곧바로 균형을 이뤘다.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크로스를 절묘하게 슈팅으로 이어갔다. 1차 슈팅은 우카시 파비앙스키에게 막혔지만 2차 슈팅을 잘 밀어넣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호날두는 역전골 기회까지 잡았다. 상대 실수를 틈타 브루노가 호날두에게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줬지만 이번에는 파비앙스키가 막아냈다. 호날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여러 차례 넘어졌지만 그때마다 주심은 호날두를 외면했다. 그래도 경기 종료 직전 제시 린가드가 환상적인 득점으로 맨유는 승리를 거두는 것처럼 보였으나 경기 종료 직전 루크 쇼가 페널티킥(PK)을 내주며 다잡은 승리를 놓칠 위기에 처했다.

이때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은 마크 노블을 투입해 PK를 처리하도록 했다. 노블이 PK키커로서 출중하다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었지만 경기장에서 공도 만지지 못한 선수가 곧바로 PK를 차지하는 건 무리가 있었다. 결국 데 헤아가 노블의 슈팅을 막아내면서 맨유는 극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데 헤아는 경기 후 "마지막에는 약간 미친 것 같았다. 린가드의 멋진 골과 멍청한 페널티킥이 나왔다. 웨스트햄은 경기 종료 직전 행운의 페널티킥을 얻언ㅆ다. 웨스트햄이 노블을 교체로 투입하길래 약간 이상했다. 결과적으로 나는 막았고, 우리는 승점 3점을 챙겼다. 우리한테는 정말 중요한 승점이다. 매우 행복하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난 데클란 라이스가 공을 잡고 있는 것을 봤다. 그가 PK를 찰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노블이 공을 들고 있었다. 오로지 막겠다는 생각 뿐이었다. 막기만 한다면 팀 승리에 도움이 될 수 있었다. 웨스트햄을 상대하는 건 언제나 어려워서 더욱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