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AI 경영성과에 도움 되지만 자금조달 어려워 도입에 난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공·안전부문 기관 30% 이상 AI 사용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공공·안전부문 관련 기관 10곳 중 3곳가량이 인공지능(AI)을 사용하고 있지만, 아직 대다수 기관이 자금 조달 문제로 AI를 도입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 따르면 종사자 300인 미만 37개 기관 가운데 11%(4개 기관)와 300인 이상 39개 기관 가운데 36%(14개 기관)는 AI를 이미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미도입 기업의 AI 도입계획
[KISDI 보고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조사 기관 대부분이 AI가 성과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판단했고, AI 추가 도입을 희망했다.

공공·안전 부문에서 AI를 도입한 기관은 주로 머신러닝(21.9%)과 언어지능(21.9%) 등의 기술을 사용했다. 이들 기관은 주로 민원이나 안전·보안, 정보제공·통계분석 등의 용도로 AI를 활용했다.

AI를 가장 많이 활용한 서비스는 챗봇(14%)이나 안전·돌봄 서비스(14%) 등이었다.

고객센터(11%), 보안(11%), 무인민원(9%) 등에 AI를 활용한 기관은 그 뒤를 이었다.

도입 기관 중 88.9%는 AI 도입이 경영 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답한 기관은 한 곳도 없었다.

이미 AI를 도입해 활용하는 기관 중 88.9%도 AI를 계속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300인 이상 종사자를 보유한 AI 활용 기관 중 78.6%는 AI를 추가로 도입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아직 AI를 도입하지 않은 미도입 기관 58곳 중 41.4%도 AI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AI 도입에 장애가 되는 외부요인
[KISDI 보고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조사에 응한 공공·안전기관 76곳 중 42.1%는 AI를 도입하기 힘든 이유로 공공·외부 자금 조달의 어려움을 꼽았다.

AI로 인한 사고 책임 소재 불명확성(34.2%)과 관계 법령 미비(34.2%) 등도 AI를 도입하기 어려운 이유로 선정됐다.

jung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