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샤인머스캣’, 사과·배 대신 추석 대세 된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이마트 과일매출 1위 ‘포도’..샤인머스캣 비중 9배 ↑

고당도·편의성·고급과일 이미지..MZ세대서 인기

바이어, 3월부터 전국 농가 방문..사전 매입·확보

인더뉴스

이마트 과일코너에 진열된 샤인머스캣. 사진ㅣ인더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이마트는 경쟁이 치열한 국내 대형마트 업계에서 수년 간 업계 1위를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때문에 대형마트의 대목인 명절 기간 이마트의 명절 선물세트 구성은 소비자들과 유통업계의 이목을 끌곤 합니다.

특히 명절 선물의 대표상품인 과일 선물세트 구성에서 이마트는 늘 한 걸음 앞서간다는 평가입니다. 올해도 이마트는 추석을 앞두고 여러 과일을 선물세트로 묶었습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과일은 단연 포도의 한 품종인 '샤인머스캣'입니다.

최근 과일 선물세트에서 샤인머스캣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 이마트에 샤인머스캣 선물세트가 본격적으로 등장했을 당시 비중은 전체 과일 매출의 0.8%에 불과했는데요. 지난해에는 7.3%로 2년 만에 9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올 추석에는 매출 비중이 10%를 넘어설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20일 이마트에 따르면, 연도별 과일 매출 순위에서 지난해 1위를 기록한 과일은 포도였습니다. 2017년 순위권 밖에 머물던 포도는 2018년 4위로 들어서더니, 2019년 3위를 거쳐 2020년 ‘이마트에서 가장 잘 팔린 과일’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지난해 매출 2위는 사과, 3위 딸기, 4위 감귤, 5위 바나나 순이었습니다.

다른 과일보다 포도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많아지고 있는데, 특히 샤인머스캣이 전체 포도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셈입니다. 샤인머스캣이 일반 포도(캠벨 포도·거봉)와 무엇이 다르길래, 이렇게 ‘핫한 과일’로 부상하고 있는 것일까요? 업계에서는 원인으로 ▲고당도 ▲높은 편의성 ▲고급과일 이미지 등을 한 손에 꼽습니다.



인더뉴스

이마트 연도별 과일 매출 순위. 그래프ㅣ인더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샤인머스캣은 일반 포도보다 더 단맛이 강합니다. ‘브릭스’는 과일의 당도를 측정하는 단위로 100g당 들어있는 당분의 양을 나타냅니다. 샤인머스캣은 17~20브릭스로 캠벨 포도나 거봉(평균 14~16브릭스)보다 평균적으로 당도가 높습니다. 한 입 베어 물면 특유의 향이 입안 가득 퍼집니다.



무엇보다 먹기 편합니다. 껍질채 먹을 수 있고 씨가 없습니다. 껍질이나 씨를 따로 뱉고 모아서 버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어 1~2인 가구나 주부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샐러드나 디저트 등에 곁들여 먹는 등 활용도도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고급스러운 외형도 인기에 한몫했다는 평가입니다. 추석을 앞두고 서울 도봉구 창동의 이마트 창동점에서 샤인머스켓을 구매했다는 40대 직장인 김 모씨는“샤인머스캣이라는 이름부터가 멋있고 초록초록한 색감도 이쁘다”며 “달고 맛있는데 선물세트로 멋스럽게 포장까지 하면 더 특별한 과일이란 느낌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MZ세대(밀레니엄+Z세대·1980년~2000년대생)를 중심으로 ‘이색선물’, ‘고급과일’이란 이미지가 강해지면서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상에서 샤인머스캣 언급량이 늘고 있습니다. 실제 인스타그램에 #추석과일을 검색해보면 샤인머스캣을 찍은 사진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샤인머스캣이 대세 과일로 급부상하면서 재배면적 또한 빠르게 넓어지고 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전망한 올해 샤인머스캣 재배면적은 3862ha입니다. 이는 지난해(2913ha)보다 32.6% 증가한 수치로, 2016년 재배면적(278ha)과 비교했을 때는 5년 만에 14배 가까이 커진 것입니다.

인더뉴스

샤인머스캣.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품목별로 재배면적을 살펴보면, 샤인머스캣의 비중은 2016년 1.9%에서 지난 22.1%를 거쳐 올해 28.9%로 커졌습니다. 반면 캠벨포도의 면적은 지난해 42.8%에서 올해 38.6%로 8.4% 줄었고, 거봉 역시 23.2%에서 21.4%로 6.4% 감소했습니다. 샤인머스캣의 상품가치가 높아지면서 품목을 전환하는 농가가 늘고 있습니다.



대형마트 중에서는 이마트가 샤인머스캣 판매에 일찌감치 나섰습니다. 지난 3월부터 이마트 포도 바이어들이 200~300여개의 농가를 주기적으로 방문하며 사전 조사를 진행했는데요. 그 결과 경남 거창·경북 김천·경북 영천 등 우수 산지를 확보할 수 있었다는 설명입니다. 지난달부터는 사전 매입을 통해 물량도 비축했습니다.

이마트가 올해 추석 과일 선물로 샤인머스캣을 전면에 내세울 수 있었던 배경입니다. 기획 세트 물량을 지난해 추석 대비 40% 이상 늘렸고 가격은 최대 20% 가량 낮췄습니다. ‘시그니처 샤인머스캣&메론 세트’, ‘샤인&애플망고 세트’ 등 샤인머스캣을 포함한 과일 세트 할인 판매에도 나섰습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샤인머스켓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1.9% 신장했다”며 “우수 농가 확보 및 신규 산지 발굴을 통해 고품질의 샤인머스켓을 지속적으로 판매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