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차·집 자랑한 조성은… 돈 떼인 公기관은 “조씨 돈 없더라”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성은씨가 2020년 3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공공기관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기자인 조성은(33)씨에게 6년전 7000여만원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해 조씨의 재산 상태를 조사했다. 그리곤 ‘조씨에게 재산이 거의 없어 대출금 회수 불가’ 판단을 내렸다. 하지만 그러는 동안에도 조씨는 10억원 가까운 자본금을 들여 새 회사를 차렸고(2019년), 서울 용산 고급주택에 입주했으며(2020년), 승용차를 벤츠에서 마세라티로 바꿨는데(올해 5월), 그런 그에게 ‘돈이 없다’는 것이었다. 공공기관이 대출 등으로 운용하는 자금은 국민세금이다.

19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중진공은 지난 2015년 4월 조씨가 설립한 ‘올마이티미디어’에 창업기업지원자금 신용대출 명목으로 총 7000만원을 대출해 줬다. 조건은 1년 거치 2년 분할 상환이었다.

17일 기준 조씨는 중진공이 빌려준 돈 대부분을 갚지 않고 있다. 중진공이 이제까지 회수한 건 7000만원 가운데 900만원 정도였고, 6100만원은 미상환 상태였다. 여기에 이자와 연체 수수료 등 1020만원이 더해져, 조씨로부터 중진공이 받아야 할 돈의 총액은 7120만원으로 불어났다. 중진공 관계자는 “거치 기간인 1년이 지나고 상환해야 할 시기가 오자 조씨는 상환유예 요청을 했다”며 “유예 뒤에도 일부 금액만 갚고 나머지는 갚지 않았다”고 말했다.

중진공은 상환 의무를 지키지 않은 조씨와 2017년 약정을 해지하고 상환 독촉에 들어갔다. 독촉에도 조씨는 돈을 갚지 않았다. 실제로 조씨 회사 퇴직자로 스스로를 소개한 이들이 작년과 올해 3월 인터넷 취업포털에 올린 글에도 “조씨가 여기 저기서 전화오는 체납 전화 및 문자 받느라 바쁘다” “보험공단에 다녀온 결과 몇 년가량 온갖 공단에서 보험료 미납통지서를 보냈으나 (조씨가) 무시해 몇 천만 원의 미납금이 발생했고 그에 따라 회사 통장이 압류됐다고 전해 들었다” 등 표현이 나온다.

이후 중진공은 조씨의 자산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중진공은 대출 상환이 이뤄지지 않으면 가압류에 앞서 채무자의 자산을 조사한다. 하지만 중진공은 조씨의 자산을 조사한 뒤 조씨에겐 상환할 자산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조선일보

조성은씨가 작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려놨던 벤츠 차량 사진. 회삿돈으로 리스했음을 스스로 밝히고 있다. /조성은씨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상은 달랐다. 조씨는 2019년 자본금 9억5000만원으로 새 회사인 ‘올마이티컴퍼니’를 차렸다. 지난해엔 빨간색 벤츠 차량을 리스해서 타고 있다는 사진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고, 서울 용산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에 입주했다. 올해는 마세라티도 새로 장만했다.

이에 대해 조씨는 여러 차례 연락에도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중진공 관계자는 “대출 상환이 안 되면 공적으로 확인 가능한 법인의 대표 재산을 여러모로 파악해봤는데, 저희로서는 조씨는 상환 가능한 재산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조씨 신설 법인과 차·집 등에 대해서는 “다른 사람 것일 수 있는데, 추가로 파악해보겠다”고 17일 조선닷컴에 말했다.

[최훈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