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님 말고식' 의혹에 고발까지...분열 조장하는 정치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선을 앞두고 불거진 '고발 사주 의혹'이 정치 공작 의혹으로 확산한 데 이어 국민의힘에선 대선 캠프 사이의 의심과 갈등으로도 이어졌습니다.

누군가 의도를 가지고 공작을 했다면, 당연히 밝혀야 할 부분이지만, 뚜렷한 근거도 없이 의혹부터 제기하는 것은 경계해야 할 부분입니다.

이정미 기자입니다.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은 지난해 4월 일어난 일을 토대로 합니다.

총선을 앞두고 당시 김웅 후보가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이던 조성은 씨에게 검사가 보낸 듯한 고발장 두 건을 보내며 고발을 해달라 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