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방미 송영길 "바이든 대북정책 애매…전략적 인내 가면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애매한 상태로 있다면서 과거의 전략적 인내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당 대표 취임 후 첫 미국 방문에 나선 송 대표는 현지시각으로 19일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송 대표는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를 끝냈고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기의 싱가포르, 판문점 선언을 수용하고 이를 기초로 외교적으로 풀겠다고 말했다면서 "지금도 애매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오바마 때의 전략적 인내로 가는 것도 아니고 트럼프식 '톱다운'도 아닌 애매한 상태로 있는 것 같다"고 재차 말했습니다.

또 "현상유지 상태로 있기 때문에 최근 남북이 모두 미사일 발사 시험을 통해 긴장이 고조된 형국이 됐다"며 "말은 그렇지 않으면서 오바마식의 전략적 인내로 가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송 대표는 "바이든 행정부가 북핵 문제를 풀어내는 것이 내년 11월 미 중간선거 때 미국 국민에게 제시할 수 있는 것"이라며 "트럼프 레거시를 수용해서 초당적 성과를 낼 수 있는 것이 대북 문제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송 대표의 해외 방문은 지난 5월 당 대표 취임 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