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와 충돌 대비 ‘항모 킬러’ 확 늘렸다… 日방위백서로 본 中 군사력 [최유식의 온차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리미엄]

주력 전투기도 J-16으로 교체

스텔스 전투기 등 전략 자산은 아직 격차 커

일본 방위백서는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으로 해마다 논란이 되죠. 하지만 특유의 정보력을 바탕으로 수집한 중국 군사력 정보는 참고할 가치가 있습니다.

최근 일본 방위성 홈페이지에 올라온 2021년 판 방위백서 완성판을 보니 ‘항모 킬러’이자 ‘괌 킬러’로 불리는 중거리탄도미사일 둥펑-26(DF-26)의 수량이 2020년 72기에서 110기로 대폭 늘었더군요. 38기가 늘었으니 증가율이 무려 53%입니다.

우리의 F-15K와 비슷한 다목적 전투기 젠-16(J-16) 보유대수를 대폭 늘린 것도 눈에 띄었습니다.

◇괌, 미 항모 겨냥한 DF-26 대폭 늘려

DF-26은 DF-21과 함께 서태평양 지역에서 활동하는 미국 항모를 공격하는 용도로 개발돼 ‘항모 킬러’라고 불리죠. 사거리가 5000㎞에 달해 괌에 있는 미군 기지도 공격할 수 있습니다.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석한 세계 반파시즘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식에 처음 등장했던 DF-26은 2018년에 실전 배치가 이뤄졌죠.

그런데 실전 배치 3년 만에 그 수량이 110기까지 늘어났습니다. DF-21 134기를 포함하면 미국 항모를 겨냥해 실전 배치된 미사일이 무려 244기나 돼요. 그만큼 미국 항모가 무섭다는 뜻입니다.

조선일보

중국이 올해 보유량을 크게 늘린 중거리 탄도미사일 DF-26. '항모 킬러' '괌 킬러'로 불린다. /중국 CC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잠수함 발사 대륙 간 탄도미사일(SLBM) 쥐랑-2(JL-2)도 48기에서 72기로 50%가 늘었습니다. 중국은 최근 SLBM을 발사할 수 있는 전략 핵 잠수함 숫자를 4척에서 6척으로 늘렸죠. JL-2는 사거리가 8000㎞로, 잠수함이 태평양으로 나가서 쏘면 미국 본토도 공격 범위에 들어갑니다.

DF-26을 대폭 늘린 것은 대만 공격 과정에서 미국과 충돌했을 때를 대비한 포석으로 보입니다. 미국이 개입하면 괌과 오키나와 등 일본 내 미군기지, 서태평양 지역의 미국 항모 등에 탄도미사일을 퍼붓겠다는 뜻이겠죠.

핵탄두 숫자는 290개에서 320개로 30개 정도가 증가했는데, 아직 러시아(4315개)나 미국(3800개)에 비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빠른 속도로 전략 무기를 늘리고 있지만, 아직 격차가 있는 것으로 일본 방위백서는 분석했습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16 주력 전투기로 부상

전투기 쪽은 J-16 배치 대수가 60대에서 150대로 1.5배가 늘어나는 게 눈에 띄었어요.

J-16은 미국의 F-15E, 우리 공군의 F-15K와 비슷한 다목적 전폭기입니다. 기존 주력기인 J-10과 J-11(수호이-27의 중국판)이 공대공 위주의 전투기인 데 반해 J-16은 공대공, 공대함, 공대지 미사일을 모두 탑재해 공중전은 물론 원거리 폭격도 가능하다고 해요.

조선일보

중국의 J-16 다목적 폭격기./중국 CC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산 수호이-30MKK를 복제해 만들었지만, 최신 전자 장비 등은 더 뛰어나다는 게 중국 측 주장입니다.

J-16은 최근 대만해협 인근 출동이 빈번하죠. 기존의 J-10, J-11로는 미·일 공군의 주력기에 대항할 수 없다고 보고, 그보다 성능이 나은 J-16을 대거 배치하는 겁니다. 항모에 탑재하는 J-15 함재기도 24대에서 34대로 10대가 늘었습니다. 모두 대만 공격을 염두에 둔 것이죠.

◇스텔스 전투기 양산은 못해

반면, ‘세계 최강’이라는 미국의 F-22 랩터와 맞먹는 성능을 가졌다고 중국이 주장하는 J-20 스텔스 전투기는 22대에서 24대로 2대가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J-20은 엔진 성능이 떨어져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에 걸맞은 기동력을 못 갖추고 있죠. 그러다 보니 J-16처럼 양산을 못 한 겁니다.

해군 함정 숫자는 750척에서 730척으로 20척이 줄었는데, 총톤수는 197만톤에서 212만톤으로 늘었더군요. 노후 함정을 퇴역시키고, 강습상륙함(헬기 항모) 등 대형 함정을 새로 취역시키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조선일보

올 4월 새로 취역한 4만톤급 강습상륙함(헬기 항모) 하이난함. /중국 CC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미국, 러시아 등 군사 대국을 따라잡기 위해 급속히 군비를 늘리고 있죠. 올해 국방비는 2100억 달러 규모인데, 중국이 국방비에 합산하지 않는 연구개발비 등을 포함하면 2500억 달러에 육박합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아직 선진 강국과는 격차가 있다는 게 일본 방위성의 종합적인 판단입니다.

[최유식 동북아연구소장]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