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리서 600m 길이 에펠탑 고공 외줄타기 "아름다운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70m 높이 외줄을 타고 센강을 건너는 곡예가 펼쳐졌습니다.

AFP·로이터 등에 따르면 줄타기를 하는 27살 나탕 폴랭은 현지시간 18일 국가유산의 날 기념 행사의 일환으로 에펠탑에서 센강을 지나 샤이오 극장까지 연결된 600여m 길이 줄에 올랐습니다.

폴랭은 가는 안전띠만 달고 맨 발로 걸음을 뗐으며 이후 약 30분간 줄을 타면서 몇차례 멈춰서 앉거나 눕기도 했습니다.

그는 곡예에 성공하고선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집중해서 줄을 타는 것이 쉽진 않았지만 아름다운 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에펠탑 고공 줄타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고 에펠탑 100주년 기념 행사 일환으로 치러진 적이 있습니다.

정동훈 기자(jd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