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캠프 "대장동, 돈냄새 맡은 국힘 전현직 게이트"(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남 순회경선 투표 앞두고 연휴 긴급 기자회견하며 강력 대응

김기현 고발·이준석·홍준표 비판…"뻔뻔한 거짓말 법적 책임질 것"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 캠프가 19일 대장지구 의혹에 대한 야당의 전방위 공세에 강력 대응에 나섰다.

휘발성이 강한 부동산 관련 의혹인데다 당내 경쟁 후보까지 "상식적이지 않다"면서 가세하는 등 논란이 계속 확산한 데 따른 것이다.

이재명 후보 선거대책위는 "국민의힘 등과 일부 언론은 '이 후보 아들이 화천대유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등 아무런 검증 없이 주장하거나 보도했다"며 "그러나 이는 모두 거짓이었고 오히려 신영수 전 의원 동생 관련 업자들, 곽상도 의원 아들, 원유철 전 의원이 각각 투자자나 직원·고문이었다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며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 세력과 토건 세력이 부동산 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다시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나타난 국힘 게이트"라고 말했다.

선대위는 이날 "이 후보의 당선을 방해할 목적으로 진위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공표했다"면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후보를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및 정보통신망법을 위반한 혐의로 고발했다.

선대위는 또 이낙연 전 대표 등 당내 경쟁 후보들에게도 "아무리 경선 중이지만 국힘 게이트를 외면한 채 근거 없는 주장과 같은 의혹 제기로 공격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21.9.19 iny@yna.co.kr



캠프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도 "1원 입금받은 적이 없다"면서 이 지사의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는 발언을 비판한 것도 반박했다.

이재명 후보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슷한 사건이라면 '경제공동체'라고 볼만한 끈끈한 관계가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왜 화천대유에 이 후보 아들이 아니라 곽상도 의원 아들이 일하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언론 보도를 통해 화천대유에 투자한 이들이 이 후보와 관계없다는 게 밝혀졌다"며 "국민의힘 대표이니 곽상도, 원유철 의원을 상대로 당내 조사부터 먼저 해보시길 권한다"고 했다.

비서실장인 박홍근 의원은 SNS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을 향해 "홍 후보는 '대장동 개발 비리를 추진한 사람은 바로 그대(이재명)'라고 하는데, 뻔뻔한 거짓말에 법적 책임을 무겁게 지게 될 것"이라며 "거친 입이 무기가 아닌 족쇄임을 깨닫게 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원내대책회 발언하는 김기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17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