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홀쭉해진 김정은에 "대역 썼을 수도"…의혹 제기한 日 언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일본 언론이 지난 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본인이 참여하지 않았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일본 언론이 지난 9일 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 행사에 참여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역일 수도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체중이 140kg대로 알려졌던 김 위원장은 날씬하게 변한 모습으로 이날 행사에 등장했다. 이를 두고 신문은 김 위원장이 다이어트를 했는지 대역을 참석시켰는지를 두고 추측이 분분하다고 보도했다.

대역 의혹의 근거로는 지난해 11월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 회의 당시 모습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김 위원장은 목이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볼이 부풀어 올라 있었다"고 전했다.

또 당시 한국 국가정보원도 김 위원장의 체중이 140kg대라는 분석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고영철 다쿠쇼쿠대 주임연구원은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김 위원장의 모습은 전과 비교해 옆얼굴과 머리 모양이 다르고 너무 젊어 보인다"며 경호부대 소속 대역 중 한 명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고 연구원은 과거 한국 국방부에서 북한 분석관으로 일했던 경력이 있다.

하지만 반론도 있다. 우선 국정원은 지난 7월8일 김정은 총비서가 10~12kg을 감량했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고 보도해 다이어트 설에 무게를 실었다. 북한 정치학자인 히라이와 준지 난잔대 교수도 "김 위원장이 지난 2012년쯤의 모습으로 돌아갔다"며 대역 의혹을 일축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