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필리핀 복싱영웅 ‘파퀴아오’, 두테르테에 맞선다···내년 대선 출마 선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왼쪽), 매니 파퀴아오 상원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필리핀 복싱 영웅 매니 파퀴아오(43)가 내년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퀴아오는 현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소속된 집권 여당인 ‘PDP라반’ 내의 한 분파가 대선 후보로 지명하자 이를 수락했다.

앞서 PDP라반 내 최대 분파는 지난주 두테르테의 측근인 크리스토퍼 봉 고 상원의원을 대선 후보로 지명했다. 하지만 봉 고 의원은 출마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다른 분파가 파퀴아오를 지명하고 나선 것이다.

파퀴아오는 “저는 투사이고, 링 밖과 안에서 언제나 투사가 될 것”이라며 “필리핀 대통령 후보 지명을 수락한다”고 밝혔다.

파퀴아오와 그를 지명한 분파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차기 부통령 출마를 지지하지 않고 있다. 파퀴아오는 한 때 두테르테 대통령을 지지했지만 정부의 부패 등에 실망해 등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대통령은 6년 단임제로 두테르테 대통령은 대선에 나갈 수 없다. 하지만 다른 선출직에는 출마할 수 있다. 봉 고 의원이 출마를 끝까지 하지 않을 경우 당은 다르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인 사라 두테르테 다바오 시장이 출마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사라 두테르테 시장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