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표심 잡기‥경선 지역 찾고 역·시장 가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추석 연휴에도 여야 대선주자들은 표심잡기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은 다음 주 최대 승부처인 호남 경선을 앞두고, TV토론회를 벌이는 등
총력전에 나섰고, 국민의 힘 대선주자들은 거리로 나서 직접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이재명의 본선 직행이냐 이낙연의 결선행이냐, 분수령이 될 호남 경선투표 시작을 이틀 앞두고 열린 토론회.

이재명-이낙연 두 후보는 서로를 '관리형 리더', '불안한 리더'라고 공격하며 호남 표심에 호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