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윤석열 “좌천 마니아? 많이 아니고 조금…요리 실력 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집사부일체’ 윤석열 전 총장이 요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경찰총장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기는 윤석열 전 총장의 피신 이야기를 듣던 중 “찾아보니 좌천을 많이 당했더라. 좌천 마니아처럼”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매일경제

‘집사부일체’ 윤석열 전 총장이 요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캡처


윤석열 전 총장은 “많이는 아니고 조금”이라며 “그래서 요리 실력이 늘었잖아”라고 밝혔다.

멤버들은 “그때 늘으신 거냐”라고 물었고, 윤석열 전 총장은 “지방에 쫓겨나 있을 때 퇴근해서 마트가서 식재료 사서 후배들 오라해서 관사에서 요리도 해먹고”라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깜짝 깜짝 놀란 게, 요리 이야기할 때만 (윤석열 전 총장이) 웃는다”라고 짚어 웃음을 유발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