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주 총리, 프랑스의 잠수함 무산 반발에 "이해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달 미국과 파트너십으로 프랑스와 잠수함 계약을 파기했던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가 프랑스의 실망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모리슨은 19일 브리핑에서 "물론 이것은 프랑스 정부에 매우 실망스러운 문제이기 때문에 나는 그들의 실망을 이해한다"면서도 "하지만 동시에 다른 주권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호주는 항상 우리의 주권과 국방 이익에 따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모리슨은 지난 15일 공동 화상 기자회견을 열고 3국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AUKUS)’ 체결을 발표했다.

오커스의 첫 구상으로 미국과 영국은 호주 해군에 핵추진 잠수함 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발표 후 프랑스는 크게 반발했다. 프랑스가 호주와 맺었던 400억달러(약 47조원) 규모 잠수함 건조 계약이 이로 인해 무산됐기 때문이다. 호주는 지난 2016년 프랑스로부터 디젤 잠수함을 최대 12척까지 구매하기 위한 대규모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그러나 호주는 미국과 이번 합의를 계기로 프랑스와 맺었던 잠수함 구매 계약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등에 칼을 꽂는 일"이라면서 "나는 정말 화가 나고 씁쓸한 기분이다. 이는 동맹국에 할 짓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19일 타스통신 등 외신들은 주요 7개국(G7) 관계자들이 지난 6월 G7 정상회담에서 오커스 세부 내용을 이미 논의했지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를 몰랐다고 전했다. 당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잠수함 문제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에도 불구하고 해당 내용을 모두 일급 기밀로 분류하여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피터 더슨 호주 국방부 장관은 모리슨의 발언에 앞서 영국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프랑스 측에 우려를 표명했으며 핵 추진 잠수함 인수에 대해 "인도·태평양의 변화하는 상황을 감안할 때 지금뿐 아니라 향후 몇 년 동안 우리는 우리의 국익을 위한 결정을 내려야 했고, 그것이 우리가 해온 것"이라고 했다. 더슨은 호주는 "솔직하고 개방적이며 정직했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