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국 검찰로 가는 ‘대장동 의혹 사건’···이재명, 검찰에 ‘국민의힘 3인’ 고발장 제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여야 대선 1·2위 후보 모두 검찰 수사 연루 ‘초유의 상황’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장기표 전 대선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등 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 이날 고발장이 제출되면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측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중앙지검에 이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등과 일부 언론은 ‘이 지사 아들이 화천대유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등 아무런 검증 없이 주장하거나 보도했다”며 “그러나 이는 모두 거짓이었고 오히려 신영수 전 의원 동생 관련 업자들, 곽상도 의원 아들, 원유철 전 의원이 각각 투자자나 직원·고문이었다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며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 세력과 토건 세력이 부동산 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다시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나타난 ‘국힘 게이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이들에게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면서 “즉시 대장동을 둘러싼 ‘국힘 게이트’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고발장 제출로 검찰이 수사를 시작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등과 더불어 여야 대선 1~2위 후보들이 모두 검찰 수사에 연루되는 초유의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